로그인

접속자
오늘:
237
어제:
189
전체:
582,955
2015.5.7 홈이전

건강 [re] "하고 싶은 것은 하고 살자"

無風 2007.11.26 19:57 조회 수 : 4102








    김종훈 한미FTA 수석 대표는 누구?....최고의 통상협상 전문가

    - 좌우명"하고 싶은 것은 하고 살자"

    - 50줄에 배운 패러글라이딩 수준급

    [이데일리 좌동욱기자] `국내 최고의 통상협상 전문가`

    김종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한국측
    수석대표 이름에 따라붙는 꼬리말이다.
    지난 14개월간 한미 FTA 협상을 이끌면서
    국민들에게도 친숙해졌을 정도다.

    외무고시 8회로 공직에 입사한 이후 30년 이상
    외교통상부에만 몸 담은 정통 관료다.

    외모도 범상치 않다. 일본 무사풍의 각진 외모에
    날카로운 눈매를 지녔다.

    하지만 김 대표를 직접 만나보면 의외로 솔직하고
    털털한 성격에 놀란다.
    말투엔 강한 경상도 사투리가 배어있다.
    화법도 놀랄만큼 직설적이다.

    요리조리 피해가는 외교관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김 대표는 "협상의 첫째 기술은 상대방과
    진솔한 대화 속에 신뢰를 쌓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실제 한미 FTA 협상 파트너였던
    웬디 커틀러 미국측 수석대표와 아예 친구가 됐다.
    김 대표는 "지난 2일 협상이 끝난 이후에도
    웬디와 사흘에 한번 꼴로 전화 통화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성격은 인터뷰를 하는 동안에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인터뷰 당시 김 대표는 "꼭 써 주이소(달라)"라는 부분과
    "이런 거는 쓰지 마라"는 부분을 강하게 어필했다.

    써 달라는 내용은 국회의원들의 `정치`를 비판한 내용과 관련된 것이고
    쓰지 마라는 부분은 자신의 무용담에 대한 내용이다.

    김 대표는 "8차 협상에 나가기 전 국회 보고를 했더니
    어떤 국회의원이 청문회 갈 용의가 있냐고 몰아세우더라"며
    "밤새워 협상하는 사람을 세워 놓고 의혹이 있는 것처럼
    몰아세우는 게 맞는 것인지 정말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협상 분과장들에게 그런 이야기를 하니깐
    굉장히 의기소침해졌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이 외에도 지난해말 대외비인 무역구제와 관련한
    전략문건이 유출됐을 때와 협상문을 공개하라는
    국회 요구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좌우명을 물어봤다. 그는 "하고 싶은 것은 하고 살자"라고 말한다.

    취미도 남들이 잘 안하는 패러글라이딩이나
    카이트 보딩과 이색적인 것들이다.
    패러글라이딩은 98년 제네바 공사를 지낼 때 배웠다.
    나이 50줄이 들어설 무렵이다. 한번 뜨면 3~4시간씩
    공중에서 체류할 수 있는 수준급 실력을 갖췄다는 후문.

    김 대표는 왜 패러글라이딩 같은 위험한 스포츠를 즐기냐는 질문에
    "남들이 할 수 있는 것은 나도 할 수 있다"고 말한다.
    협상 당시 가장 짜릿했던 순간을 물었더니 협상이 타결된 순간을 이야기했다.

    "협상이 타결된 후엔 별로 감흥이 없었다.
    그냥 됐구나 싶었다. 협상장인 하얏트 호텔 2층 회의실에서
    본부장과 담배를 하나 맛있게 피웠다"

    김 대표는 "당시 본부장과는 말이 없었다"며
    "다만 눈물이 나오더라"고 담담하게 회상했다.
    협상이 끝난 후 오히려 `보람`을 찾는 눈치.
    그러면서 지난 7일 친구 몇명과 서울 아차산에
    올랐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산행을 마치고 자양동 버스 터미널 허름한 삽겹살 집에 들러
    소주를 마시는 데 어떤 분이 소주병을 들고 오더라.
    소주 한잔을 받아마셨는 데 그 다음부터 사람들이
    줄이어 술이랑 안주를 직접 건네주더라"

    김 대표는 "소주를 건네주는 손이 거칠고 무뎌,
    하이칼라는 아닌 것 같았다"며 "열심히 잘 해줘서 고맙다"고
    말 해주니 가슴이 찡했다"고 말했다.

    인터뷰 당시 그의 목은 쉬어있었다. 중간중간 가래도 나왔다.
    두 눈은 충열돼 있었고 한쪽 눈은 부어있었다.

    김 대표의 비서는 "협상을 마친 후에도 매일 7시30분 경 출근,
    밤 12시에 퇴근한다"고 말했다. 외교통상부 관계자도
    "평소 운동을 철저히 해서 버티는 것"이라며 "말 그대로 강철 체력"이라고 설명했다.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