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49
어제:
281
전체:
483,397
2015.5.7 홈이전

레저를 즐기는 방법과 지혜를 몸소 진아와 범진이에게 보여주며
설~휴가를 여유롭게 즐기신 김헌수님 가족이 어제 미탕 라군 보딩을 마지막으로
오늘 판랑을 떠났습니다.오전부터 바람이 불었으면 마무리 보딩까지 하고 가려 했지만
어제,오늘은 온~쇼어 바람이라 점심 시간을 전후로 조금 늦게 바람이 시작돼서
마지막 보딩의 아쉬움을 가슴에 안고 내년 설날을 기약하며 판랑 캠프장을 떠났습니다.
삶을 살면서 우리가 불행한 것은,가진 것이 적어서가 아니라,고마움과 만족을,
모르기 때문이라는것을 느끼게 해주신것에 고맙고 캠프장 마무리를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의 향기로 메워주심에 감사드립니다.하노이 꼭~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김헌수님 가족이 떠난 판랑은 약간 썰렁한 분위기 였지만 바람은 부드러운 온~쇼어가
7~9짜리의 환상적이어서 Na78님,군기대장과 나도 한탕씩 즐~보딩하고 느림의 미학이
뭔지 보여주며 천~천히 진도가 나가고 있는 우중님도 온~쇼여 바람에도 바디 업-윈드로
풍상을 칠~정도로 많이 좋아져서 곧~첫-보딩의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대개는 빨리 좋아지는 것을 바랍니다.
그러나 빨리 좋아지는 것이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더 나쁜 결과를 낳고 화를 불러올 수도 있습니다.
조급함을 내려놓고 천천히, 느리게 가는 참을성과
기다림도 필요합니다. 기다리고 참으면서 꾸준한 사람은 더욱 성숙해 갑니다.
꿈도 영글어 갑니다.





판랑 앞바다의 아름다운 풍경과 리조트 정원에 활짝 핀 화써 꽃 향기를 뒤로 하고
7짜리로 보딩하는 군기대장의 보딩 장면을 가슴에 담고 다음을 기약하며
김헌수님 가족(진아,범진)이 롱톤 호텔을 떠났습니다....*^^*





인생은 흘러가는 구름...
누구나 평안하고 행복한 삶을 원하지만
의지만으로 바꿀 수는 없는 것!
그저 흐름이 가볍도록 기도하며
바람 따라 흐르는 것이 인생이여라....





* 쥔장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3-03-22 18:11)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카이트보딩 강습 및 신청 안내 [17] 풍랑객 2004.05.07 38594
91 3/27일 뚝섬 강변은 한주간 매일 쉬지않고 보딩중...^^ 舞風 2013.03.27 550
90 3/25일 뚝섬은 봄바람의 매력에 푹~빠져들고 있습니다..^^ 舞風 2013.03.25 578
89 3/24일 뚝도나루 강변에도 봄기운이 완연해졌습니다..^^ [3] 舞風 2013.03.24 605
88 3/20일 꽃샘 추위에도 보딩 열정이 뜨거운 뚝섬 강변. [2] 舞風 2013.03.20 569
87 3/18일 강변의 봄바람에 취해 가장 많이 입수한날...^^ [6] 舞風 2013.03.18 625
86 3/17일 주말에도 뚝섬 강변에는 봄바람이 불었습니다..^^ [1] 舞風 2013.03.17 540
85 3/15일 뚝섬 강변은 포근한 봄바람에 즐~보딩..^^ 쥔장 2013.03.16 439
84 3/13일 뚝섬 강변에 봄바람의 유혹이 시작됐습니다...^^ 풍랑객 2013.03.13 846
83 3/10일 봄 기운이 완연했던 뚝섬 강변의 주말 보딩. [5] 풍랑객 2013.03.10 727
82 3/5일 삼월의 뚝섬은 하루도 쉬지않고 보딩 중 입니다. [2] 쥔장 2013.03.05 603
81 [re]판랑 캠프장 마지막 이틀은 심술굿은 바람으로 휴식... [3] 풍랑객 2013.03.06 755
80 3/4일 성큼 다가온 따뜻한 바람에 뚝섬보딩은 계속됩니다.. 쥔장 2013.03.05 461
79 [re]베트남 캠프장 시즌을 종료하며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 풍랑객 2013.03.05 715
78 3/2일 봄이오는 길목의 뚝섬에서~ [1] 쥔장 2013.03.02 558
77 [re]막바지로 접어든 바람 시즌,여름 피서철로 접어든 판랑. [3] 풍랑객 2013.03.03 645
76 3/1일 기쁨의 환희가 함께한 삼일절 뚝섬보딩.... 쥔장 2013.03.01 570
75 [re]바람은 약해지고 열대의 열기만 뜨거워지는 판랑. 풍랑객 2013.03.02 522
74 계절의 변화로 맨발로 해변을 걷기 힘든 판랑의 열기. [12] 풍랑객 2013.02.28 741
73 2/27일 베트남 캠프장 시즌 마지막 카이트서퍼 탄생..^_^ [2] 舞風 2013.02.27 703
72 베트남 캠프장은 바람을 뒤로하고 관광 모드로.. [8] 풍랑객 2013.02.24 906
         
hiwind29.jpg FB.jpg ecf813622f85e19799a6def365b153d7.jpg
         
bend1.jpg instar.jpg 스크린샷 2017-08-19 08.33.jpg
         
11659462_10153566046717240_1843359228561281368_n.gif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