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239
어제:
256
전체:
503,522
2015.5.7 홈이전


친절과 미소는 나를 명품으로 만든다

      
톨스토이는 " 이세상을 아름답게 하고 ,
모든 비난을 해결하고 얽힌 것을 풀어 헤치며,
어려운 일을 수월하게 만들고,
암담한 것을 즐거움으로 바꾸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친절이다" 라고 말했다.

이런 친절은
소극적인 행동이 아니라 적극적인 행동이다.
성공한 사람들은 모든면에서 적극성을 갖고 있다
따라서 성공하고 싶다면 친절의 분량을
계속해서 늘러나가야 한다.

친절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항목이 바로 "미소" 이다
친절하면서 웃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어린이에게 미소를 가르쳐라" 니체의 말이다

미소가 흐르는 얼굴은 자신있게 보이며,
미소가 흐르는 표정은 용기있어 보이기까지 한다.

인도의 간디는 비록 몸은 왜소 했을지라도
그의 얼굴에는 항상 미소가 흘렀기 때문에
인도의 지도자로 존경을 받았다.

일찍이 도산 안창호 선생도
우리 민족에게 미소가 필요함을 주장했다.
그는 화내지 않고 웃으면서 사는 민족이
강한 나라를 만든다며 미소를 거듭 강조 했다.

요즘은 기업체나 연수원,공무원들에게
친절교육을 많이 시킨다.
그때마다 빠뜨릴 수 없는 얘기가 "웃음과 "미소" 다

21세기는 나를 상품화하는 시대다.
나의 미소는 나를 명품으로 만드는데
꼭 필요한 필수 요소이다.

우리는 맨 처음 상대를 대할 때
가장 먼저 상대방의 얼굴 표정을 본다.
우리의 첫 인상이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항상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
매사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며
부드러운 말씨를 선택해서 쓴다면
우리는 미소의 주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미소의 크기는 행복의 크기와도 비례한다.


-좋은글 중에서-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