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206
어제:
441
전체:
513,446
2015.5.7 홈이전

좋은글 Abandon & take

쥔장 2011.06.28 11:51 조회 수 : 2460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발버둥친다.
알은 새의 세계다.
태어나려고 하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깨뜨리지 않으면 안 된다.’
소설 데미안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중요한 변화가 찾아왔을 때는 과거와 작별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잘 나갈 때 스스로 과거와 작별하는 시간을 의도적으로 가질 수 있어야 합니다.
이것은 변화의 시대를 살아가는 조직과 개인 모두에게 필요한 투자입니다.
계란은 스스로 부화하면 닭이 되지만 남에 의해서 깨지면 후라이가 됩니다.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