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30
어제:
230
전체:
497,906
2015.5.7 홈이전



사람은 다양합니다. 재능도 다르고, 성품도 다르고, 취미도 다릅니다.
‘다른 것’은 ‘틀린 것’이 아닙니다.

다양성에 대한 이해는 공동체 정신의 꽃입니다.
이해는 사랑과 용서의 출발점입니다.
오해(5해)가 있어도 세 번 '자기'를 빼고 생각하면 이해(2해)가 될 것입니다.

작은 이견(異見) 앞에서도 조급하게 화를 내는 자에게 지혜는 머물지 않고,
반대자를 귀찮다고 무조건 잘라내는 자에게 행복은 머물지 않습니다.

진정한 행복은 현재의 친구를 존중하면서
새로운 친구를 만들 줄 아는 ‘마음과 생각의 크기’에 달려 있습니다.

사람 사이에 있는 사소한 차이를 ‘배타와 편견의 구실’로 삼지 않고
‘사랑과 이해의 도전’으로 볼 때 행복의 샘은 바로 우리 곁에서 넘쳐흐르는 것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