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109
어제:
317
전체:
510,630
2015.5.7 홈이전

연일 이어지는 폭염속에 뚝섬 강변은 연일~시원한 보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바람이 실종되어 7월 말경까지는 마땅히 투어를 갈곳도 없는데 마침 뚝섬 강변은
연일 바람불어 좋은날~수중보도 열어주어 좋지만 모두에게 혜택이 주어져야 하는데
준비되지 않은 사람에겐 기회가 제한 되어 안타깝긴 하지만 지금은 앞이 보이지 않지만
현지 혜택을 누리는 모든분들도 그시절이 있었답니다...ㅎ 하나씩~조금씩 준비되면
자연은 모두에게 똑~같은 기회를 준답니다. 숨이 막히는 무더위속에서 뚝섬은
수중보와 바람의 조화로 도심에서 시원한 여름을 보낼수 있다는것이 어디서도
누릴 수없는 크나큰 자연의 혜택과 축복을 누리며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있습니다.
오늘도 아뿔사님과 조각배님은 두어시간 이상 즐~보딩했구요.
나와 노-스카이님은 레이싱보드와 웨이브보드로..민지도 수중보에서
8짜리와 13짜리로...쌤님은 웨이크보딩으로...시원하게 즐겁고 행보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뚝섬 바람예보는 주말까지 쭉~있구여~수중보만 1개라도 열려주면 주말까지
즐~보딩의 기회는 계~속 주어질것 같습니다. 짜릿한 행복은 멀리 있지도...
먼~미래에 있지도 않습니다. 도심속 뚝섬 강변 수중보의 행복부터 주워 담으세요!
오늘 행복해야 내일의 행복도 있습니다. 절정으로 치닫는 폭염에 물들 많이 드시고
건강들 조심하세요~우리는 뚝섬 한강물 많이 먹어서 걱정없답니다..ㅋ  바람불어 좋은날 만나요....^*
























파란 하늘이..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이...
꽃잎이 흐르는 강물이... 신선하지 않은가~
무엇이 미련이 있어 그토록 안타깝게 붙잡으려 하는가~

바람에 실려오는 풀내음과 꽃 향기를 안주 삼아
지는 해를 바라보며 아쉬움에 흐르는 눈물 있거들랑
천년의 그리움이 흐르는 강물에,바다물에 흘려 버리고...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과 어깨동무 하고 즐겁게 사세나...

젊었을때 혈기 왕성한 바람으로 살아보지 않았던가~
이제는 가만히 넉넉함으로 강바람에 실려오는
바람의 향기에 취해 세상을 다시 보라고 바람이 그러라 하네~










* 쥔장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10-03 14: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88 동해안 투어 둘째날은 송천강과 고래불에서.. 풍랑객 2012.08.02 787
4287 세가지 신기록을 수립한 동해안 투어 첫날.. [3] 풍랑객 2012.08.02 655
4286 8월의 아침을 여는 뚝섬...^^*@@**@@ [8] 쥔장 2012.08.01 767
4285 8월의 뜨거운 한낮의 시원했던 뚝섬...^^*@@**@@ 쥔장 2012.08.01 670
4284 칠월의 마지막날은 민지의 보딩으로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4] file 풍랑객 2012.07.31 680
4283 제6회 목포시장배 국민생활체육전국윈드서핑대회 차량 안내 전국윈드 2012.07.31 599
4282 [재공지]제6회 목포시장배 국민생활체육전국윈드서핑대회 개최공시서 전국윈드 2012.07.31 505
4281 7/30일 주말을 피해 시원하게 열린 뚝섬의 수문(투어 공지) [9] file 풍랑객 2012.07.30 928
4280 7/29일 한강에서 웨이브보딩으로 즐거웠던 일요일...^^ [9] 풍랑객 2012.07.29 790
4279 7/28일 일요일은 수문개방에 희비가 엇갈릴듯...^^;; [5] 풍랑객 2012.07.28 800
4278 7/27일 오늘 뚝섬 강변은 탄생의 기쁨이 샘솟았습니다..^0^ [5] file 풍랑객 2012.07.27 834
4277 7/26일 뚝섬 강변으로 시원한 수박드시러 오세요...^* [5] 풍랑객 2012.07.27 845
4276 제6회 목포시장배 국민생활체육전국윈드서핑대회 개최공시서 전국윈드 2012.07.26 524
» 7/25일 준비된 사람에게만 혜택을 주는 뚝섬..^^;; [4] 풍랑객 2012.07.25 690
4274 7/24일 폭염속에서도 뚝섬은 시원하게 즐~보딩했습니다. [6] 풍랑객 2012.07.24 739
4273 7/23일 주말의 기다림을 보상받으며 즐~보딩한 뚝섬. [2] 풍랑객 2012.07.23 749
4272 모처럼 바람없는 주말 이틀도 뚝섬은 분주했습니다. [1] 풍랑객 2012.07.23 672
4271 7/20일 바람을 기다리는 시간이 유난히 길었던 뚝섬 강변... [13] 풍랑객 2012.07.20 1143
4270 태풍 뒷바람에 뚝섬..신상 카이트 6짜리 테스트 보딩^^* [1] 쥔장 2012.07.19 781
4269 [re]최고의 보딩 환경에 기쁨의 함성이 메아리친 뚝섬. [7] 풍랑객 2012.07.20 900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