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73
어제:
746
전체:
512,252
2015.5.7 홈이전

https://www.facebook.com/hyungho.jang/media_set?set=a.375921285822489.88486.100002138637091&type=3



7일간의 제주도 투어~행복한 추억으로 간직될 아름다운 투어였죠...ㅎㅎㅎ
이~모든것은 여러분의 아름다운 배려가 있었기에 행복한 파티가 되었답니다.
다시 한번 TJ님게 감사드리고 쿵푸팬더님의 마무리 멋진 영상이 있어 더욱더
화려한 파티가 오래도록 추억으로 간직될것 같네요.그리고 함께 해주신
여러분이 있어 알찬 내용이 쓰여질수 있었구요~모든분들께 감사드리고
바람불어 좋은날 강가에서 뵙겠습니다....*^^*





제주도 투어 일주일째 되는날은 예보대로 아침 일~찍 약풍이 불다가 시간이 갈수록 살랑~살랑~ㅠ
사전 약속된 일정은 아니었지만 국내 카이트보딩 강습 사상 최대 인원 26명이 출동하는 바람에
혹시나 카이트 런칭 교육이라도 가능할까해서 이론과 장비 셋팅 교육하면서 바람을 기다려 봤으나
무심한 바람은 끝내 불어주질 않아서 송호대 학생들은 스쿠버 다이빙 모드로 전환하기로 하고
저와 민지는 뚝섬으로 무사히 상경 완료 했습니다.











조금 좋아진 타이밍에 보딩 시도했으나...이사진의 다운~~벌떡~~한번으로 종료...ㅎㅎㅎ
이~선수를 앞으로 주목해서 보세요~현 국가대표 스노보드 선수로 미래 한국 카이트보딩계에서
주목 받을  유망한 꿈나무 랍니다....^0^









[비오토피아 바람 미술관 실내...]

바람이고 싶습니다. 그의 볼에 스칠 수 있게.
그리하여 그의 근심 걱정을 다 싣고 날아갈 수 있게.

바다이고 싶습니다. 그가 날보며 마음 열 수 있게.
그리하여 그가 나의 품에 들어올 수 있게....

우리네 서퍼들이 대자연속에서 폐부 깊이 흡입하여
느끼는 바람결을 작품으로 잘~표현한듯 하드군요...*^^*  (서퍼의 입장에서 해석...ㅋ)









존재하는 모든 것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세상
따사로운 가을 햇살이 싱그러운 바닷바람과 함께
잠들어 있는 세상을 깨우는 저~세찬 바람에
우리 모두 함께 일상의 답답함을
바람결에 실어 날려 보내고 왔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88 7/9일 동해의 바람타고 수상 발레리노가 된 서퍼님들...^_^ [3] 풍랑객 2012.07.09 806
4187 [re]아침부터 시작된 부드러운 해풍에 넘치는 보딩(사진2편) [2] 풍랑객 2012.07.09 1014
4186 [re]동해바다도~풍부한 바람에 여유로이 즐긴 주말(사진1편) [2] 풍랑객 2012.07.09 765
4185 7/8일 무더운 주말 뚝섬은 카이트 낙원이였습니다 [4] file 하이윈드 2012.07.08 775
4184 [re]완벽한 카이트보딩 자연 환경이었던 영덕 고래불..^_^ [6] 풍랑객 2012.07.07 1117
4183 7/7일 오후6시가 넘어 불어준 달콤한 카이트바람^^*@@ [1] 쥔장 2012.07.07 822
4182 이틀간 서쪽 자유 여행 마치고 주말은 동쪽으로 고고씽... [4] 풍랑객 2012.07.06 765
4181 7/6일 장대비가 지나간 뚝섬... [7] 쥔장 2012.07.06 700
4180 7/5일 한반도 반바퀴 돌아 바람의 자유를 찾았습니다. [11] file 풍랑객 2012.07.05 906
4179 1빠 콜~~~~~~~ ㅋㅋ [2] file 비상맨 2012.07.05 692
4178 7/4일 자욱한 안개속에도 뚝섬은 즐~보딩 즐~핑했습니다..^^ [6] 풍랑객 2012.07.04 870
4177 7/2일 오늘 뚝섬 바람은 짧았지만 화끈했습니다..^_^ [5] 풍랑객 2012.07.02 872
4176 바람은 꽝~새로운 만남은 반가웠던 칠월의 첫~주말..^* [14] 풍랑객 2012.07.02 831
4175 유월의 마지막날은 백년만의 가뭄도 해갈되고 즐~보딩...^^ [1] 풍랑객 2012.06.30 678
4174 6/29일 속보대로 장맛비 오기전 가볍게 한탕했습니다..^_^ [10] 풍랑객 2012.06.29 793
4173 노스카이님의 웨이크와 오제비님의 시원한 원-스킹..^^ [4] file 쥔장 2012.06.29 1082
4172 똥풍에 바람맞고 백탕으로 몸보신하고 왔습니다. [17] file 풍랑객 2012.06.27 1292
4171 6/25일 바람길을 만들며 묘한(?) 바람분 뚝섬 동풍 보딩. [2] 풍랑객 2012.06.25 875
4170 6/24일 고래불에서 노장(?) 서퍼님들이 날개를 달았습니다. [9] 풍랑객 2012.06.25 864
4169 [re]화려했던 강릉 단오제 카이트보딩 축제...(사진2편) file 풍랑객 2012.06.24 850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