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284
어제:
269
전체:
563,610
2015.5.7 홈이전

DSC08696.JPG



17일(목요일) 당일로 강릉 & 속초(낙산)으로 번개 투어 가실분 계신가요?


스카이님과 카이트맨님,뽀아르님은 확정~고고씽~합니다.


시간 되시는분은 리플 주시고 뚝섬으로 오전 8시 이전까지 오시면 함께 고고씽~할수있습니다..^_^


창영씨~~스텐바이 하세요...ㅎ



DSC08678.JPG


naver_com_20140717_060832.jpg



DSC08703.JPG


naver_com_20140717_060930.jpg


DSC08704.JPG

naver_com_20140717_061001.jpg


DSC00916.JPG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그때그때 삶의 매듭들이 지어진다.
그런 매듭을 통해서 안으로 여물어 간다.
흔히 이 육신이 내 몸인 줄 알고 지내는데
병이 들어 앓게 되면 내 몸이 내가 아님을 인식하게 된다.
내 몸이지만 뜻대로 되지 않기 때문이다.

naver_com_20140717_061032.jpg


DSC00956.JPG

병을 치료하면서 속으로 염원했다.
이 병고를 거치면서 보다 너그럽고, 따뜻하고, 친절하고,
이해심 많고, 자비로운 사람이 되고자 했다.

naver_com_20140717_061101.jpg


DSC06412.JPG

묵묵히 서 있는 겨울 나무들을 바라보고
더러는 거칠거칠한 줄기들을 쓰다듬으며
내 속에 고인 말들을 전한다.
겨울 나무들에게 두런두런 말을 걸고 있으면
가슴이 따뜻히게 차오른다.
삶의 비참함은 죽는다는 사실보다
살아 있는 동안 내부에서 무언가가 죽어 간다는 사실에 있다.

naver_com_20140717_061132.jpg


DSC06778.JPG

꽃이나 달을 보고도 반길 줄 모르는 무뎌진 감성,
저녁노을 앞에서 지나온 삶을 되돌아볼 줄 모르는 무감각,
넋을 잃고 텔레비전 앞에서 허물어져 가는 일상,
이런 것이 죽음에 한 걸음씩 다가섬이다.
깨어 있고자 하는 사람은 삶의 종착점에
이를 때까지 거듭거듭 새롭게 일깨워야 한다...      - 법정스님 / 아름다운 마무리 中에서 -

naver_com_20140717_061333.jpg


DSC08401.JPG

고로 우리는 바람이 불지 않는다고 앉아서 기다리지 않습니다.
바람불어 좋은곳이 있으면 그곳이 어디던...
바람을 사랑하는 여러분과 함께라면 천리길도 마다 하지않고 고고씽~합니다...^^
DSC08575.JPG

인간의 행복과 불행은 만남을 통해서 결정됩니다
인생에서 만남은 모든 것을 결정합니다
우연한 만남이든 섭리적 만남이든 만남은 중요합니다.

매일 걷는 길도 지날때마다 다른 모습을 보이듯이...
바람도 계절의 변화에 따라..풍향에 따라 변하는것이 자연의 이치...
갖은 풍파에도 굽히지 않는 푸른 마음과 침묵으로
꿋꿋히 바람 불어 좋은 그곳으로 향합니다.....*^^*

<DSC08614.JPG

바다에 파도가 치는 이유

모래톱을 만들며 가볍게 해안가에 밀려드는 파도에서부터
집채만한 거대한 파도에 이르기까지 바다는
잠시라도 쉬지 않고 출렁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바다의 움직임은 사인곡선을 이루면서
규칙적인 형태로 운동하는 것으로 교과서에 소개되어 있지만
이것은 파도의 해석을 위한 편의에서 구분한 것이고
실재 파도는 1개도 아니고 무수히 많은 파가 서로 부딪혀서
부서지기도 하고 증폭되기도 하기 때문에 매우 복잡한 형태를 보입니다.

파도가 생기는 가장 큰 이유는 바다에서 부는
바람에 의해서인데 이를 풍파라고 합니다.
지구는 거대한 해류와 대기의 순환을 이루며,
지역적으로도 여러 가지 힘과 방향을 가진 바람이 존재합니다.
바람은 해면에서 부딪힐 때 마찰력을 일으키고
에너지의 전달이 일어나게 되어 물의 출렁거림이 생기는 것이지요.
바람 외에도 파도를 일으키는 요인은 기압의 변동,
지진, 조석 등이 있으며 이들이 원인이 된 파도는 풍파에 비해
파장과 주기가 매우 긴 특징이 있으며, 특히 지진에 의한 파도는
해안가에 밀려와 부딪힐 때에는 긴 파장이 해안의 저항에 부딪혀
높은 파고로 바뀌게 되어 해일과 같은 재해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바다는 수심, 파도, 조류, 수온, 염분 등 환경적 특수성으로 인해
개발이나 학문적 접근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생태계의 유지와 보존,
자원개발 등의 중요성으로 인해 사유가 아닌 모두가 함께 이용하고
그 혜택을 누리는 공유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DSC08684.JPG



kma_go_kr_20140717_055552.jpg


동쪽으로 이동하긴 하지만 샌드위치라 확률이 떨어져서요...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카이트보딩 강습 및 신청 안내 [17] 풍랑객 2004.05.07 47076
2146 8/20일 여름 바람은 가고 갈~바람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6] file 舞風 2013.08.20 949
2145 8/ 5 현재 태안 연포 해수욕장을 경유 기지포에서.... [11] 쥔장 2013.08.05 949
2144 10/4일 뚝섬 강변의 가을빛 물살을 가르며 원~스킹..^^ [5] 舞風 2013.10.04 947
2143 [re]대자연의 특별한 바람 선물을 가슴에 안고 왔습니다...^^ [12] file 舞風 2013.07.18 941
2142 5/22 강릉 바람 축제 잘~다녀 왔습니다...^^ [3] 하이윈드舞風 2016.05.23 938
2141 주말 동해안 해변은 배움의 열정이 뜨거웠습니다. [7] 쥔장 2014.07.07 936
2140 6/23일 연일 바람부는 뚝섬은 새가족의 도전 열기로 후끈..^* 하이윈드舞風 2015.06.23 934
2139 8/7일 서해 안면도 기지포 투어 세쨋날도 바람굿... [2] 쥔장 2013.08.07 930
2138 [re]올해는 한여름의 남서풍이 가장 좋은 한해로 기록될듯...^^ [1] file 舞風 2013.07.20 927
2137 6/4일 뚝섬의 여름 바람이 하루도 쉬지 않고 부네요..^_^ [10] 하이윈드舞風 2015.06.04 926
2136 9/6일 뚝섬의 하늘은 높고 청명했는데 바람은??? 쥔장 2014.09.06 925
2135 [re]긴~제주 투어를 마친 세여인의 Go back home~ [6] file 舞風 2013.07.14 925
2134 베트남 캠프장은 바람을 뒤로하고 관광 모드로.. [8] 풍랑객 2013.02.24 925
2133 10/27일 시월의 마지막 주말에 열린 뚝섬 윈드서핑 대회 [16] file 舞風 2013.10.27 917
2132 제주도 바람투어 6일째 되는날은 감각을 잃어버렸습니다..*^^* [4] file 舞風 2013.07.10 917
2131 5/27일 기다림의 시간이 있기에 사랑과 행복도 있습니다. [3] 하이윈드舞風 2015.05.27 916
2130 [re]강릉 투어 이틀만에 멋지게 장거리 보딩 성공하고 왔습니다. [2] file 舞風 2013.08.15 914
2129 6/11일 이틀 연속 왕복 당일 투어로 강행한 강릉 투어 바람굿..^_^ [7] 하이윈드舞風 2015.06.11 913
2128 10/1일 제주 카이트보딩 투어 소식 2부...^* [2] 쥔장 2014.10.01 913
2127 7/7일 제주 첫~방문의 추억을 가슴 깊이 콕~새긴날...^^ [9] file 하이윈드舞風 2013.07.08 913
         
hiwind29.jpg FB.jpg ecf813622f85e19799a6def365b153d7.jpg
         
bend1.jpg instar.jpg 스크린샷 2017-08-19 08.33.jpg
         
11659462_10153566046717240_1843359228561281368_n.gif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