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153
어제:
245
전체:
497,387
2015.5.7 홈이전

카이트보딩은 푹~쉬었습니다....윈드서퍼들만 신바람난 하루였구요.
두명은 앞바다에서 두명은 타이안 라군에서 30~40노트를 오르내리는
초~강풍에 한국의 윈드서퍼들이 흔히 눈앞에서 구경도 하기 힘든
환상적인 세일링을 감상하며 여유로운 휴식 시간을 가졌습니다.



우리가 외롭다는 것은 혼자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러나 단순히 물리적으로 혼자 있기 때문에 외로운 것은 아니다.
혼자 있어도 마음속에 사랑이 가득차 있으면 외롭지 않다.

우리는 사랑의 대상을 인간에게서 멀리 벗어날 필요가 있다.
사람만이 사랑의 대상은 아니다. 꽃과 나무를,새와 강아지를,
바다와 바람을...사랑하는것도 사랑이다.





인생의 영혼입니다.거목으로 서 있는 영혼을 보는 사람은
세상의 시련과 고생이 결코 힘들지만 않는 것입니다. 이미 다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서로가 다릅니다.
다르게 태어났고, 다르게 자랐으며, 다르게 배웠습니다.
같이 보아도 다르게 보고, 같이 들어도 다르게 듣고, 같이
만져도 다르게 느낍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는 것이 다르고, 생각하는 것이 다르고,
말하는 것이 다르고, 행동하는 것이 다릅니다.

이 다름은 우리에게 유익하기도 하지만 위험하기도 합니다.
나의 경험, 지식, 생각만을 주장하면 위험합니다.
하지만 상대방의 생각을 인정하고 소중히 받아 주면 서로의 삶이
넉넉하고 건강하고 풍요롭게 됩니다.

인간은 자기중심적이기 때문에 다름을 인정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나의 정체성이 흔들리는 것 같고, 나의 과거가 무너지고 미래가 막연해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런 두려움과 불안 중에서도 서로의 다름을
받아 주고 안아 주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사랑, 평화, 신뢰, 희망, 기쁨 등
관계에서 오는 좋은 것들을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자기가 강한 사람은 지나치게 단순한 사람일 수 있습니다.

가장 잘못된 만남은 생선과 같은 만남입니다.
만날수록 비린내가 묻어 오니까요....

가장 조심해야 할 만남은 꽃송이 같은 만남입니다.
피어있을 때는 환호하다가 시들면 버리니까요....

가장 시간이 아까운 만남은 지우개 같은 만남입니다.
함께 했던 소중한 시간들이 순식간에 지워져 버리니까요...

가장 아름다운 만남은 손수건 같은 만남입니다.
힘이 들때는 땀을 닦아주고 슬플때는 눈물을 닦아주니까요...
나는 비린내 나는 생선처럼 나의 욕심을 채워 달라고 조르지 않습니다.....
오늘 판랑은 희뿌연 흙 먼지와  비릿한 바다 내음을 머금은 강풍이 휘몰아친 하루였습니다.


사람이 누군가를 사랑하면 선한 마음을 갖게 된다.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데 욕심과 집착에
빠져 있다면 그건 진정으로 사랑하는 게 아니다.
진정으로 한 사람을 사랑하고 있다면
의로운 마음이 된다.마음이 맑고 순해 진다.

사랑한다고 믿는데도 마음이 탁해지고 계산하는
마음이 든다면 자신의 사랑을 다시 돌아볼 필요가 있다.

도움을 주고받는 일로 서로 감사하고 기뻐하는 사이인가.
서로 성장하도록 이끌어 주고 배려하는 사이인가.
그렇다면 사랑하는 사람이다.

하기 어려운 일을 해주는 사람인가.
자신의 처지만을 생각하지 않고 상대방의
처지에서 생각하고 상대방을 위해 하기 어려운 일을
할 수 있다면 사랑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다.


* 쥔장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3-02-25 12:08)

댓글 1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2020 하이윈드 베트남 동계 카이트보딩 캠프 안내 하이윈드쥔장 2019.10.15 57
공지 카이트보딩 강습 및 신청 안내 [17] 풍랑객 2004.05.07 39656
88 3/20일 꽃샘 추위에도 보딩 열정이 뜨거운 뚝섬 강변. [2] 舞風 2013.03.20 569
87 3/18일 강변의 봄바람에 취해 가장 많이 입수한날...^^ [6] 舞風 2013.03.18 625
86 3/17일 주말에도 뚝섬 강변에는 봄바람이 불었습니다..^^ [1] 舞風 2013.03.17 540
85 3/15일 뚝섬 강변은 포근한 봄바람에 즐~보딩..^^ 쥔장 2013.03.16 439
84 3/13일 뚝섬 강변에 봄바람의 유혹이 시작됐습니다...^^ 풍랑객 2013.03.13 846
83 3/10일 봄 기운이 완연했던 뚝섬 강변의 주말 보딩. [5] 풍랑객 2013.03.10 727
82 3/5일 삼월의 뚝섬은 하루도 쉬지않고 보딩 중 입니다. [2] 쥔장 2013.03.05 603
81 [re]판랑 캠프장 마지막 이틀은 심술굿은 바람으로 휴식... [3] 풍랑객 2013.03.06 755
80 3/4일 성큼 다가온 따뜻한 바람에 뚝섬보딩은 계속됩니다.. 쥔장 2013.03.05 461
79 [re]베트남 캠프장 시즌을 종료하며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 풍랑객 2013.03.05 717
78 3/2일 봄이오는 길목의 뚝섬에서~ [1] 쥔장 2013.03.02 558
77 [re]막바지로 접어든 바람 시즌,여름 피서철로 접어든 판랑. [3] 풍랑객 2013.03.03 645
76 3/1일 기쁨의 환희가 함께한 삼일절 뚝섬보딩.... 쥔장 2013.03.01 571
75 [re]바람은 약해지고 열대의 열기만 뜨거워지는 판랑. 풍랑객 2013.03.02 522
74 계절의 변화로 맨발로 해변을 걷기 힘든 판랑의 열기. [12] 풍랑객 2013.02.28 743
73 2/27일 베트남 캠프장 시즌 마지막 카이트서퍼 탄생..^_^ [2] 舞風 2013.02.27 703
72 베트남 캠프장은 바람을 뒤로하고 관광 모드로.. [8] 풍랑객 2013.02.24 910
71 2/23일 잔설이 남아있는 뚝섬 얼음물에서 카이트보딩 [2] 쥔장 2013.02.23 639
70 2/22일 뚝섬은 오늘도 내일도 카이트보딩 대박 바람~~~ [14] 쥔장 2013.02.22 747
69 ♣ 베트남 판랑 동계 캠프 카이트보딩 투어 안내. [36] file 풍랑객 2012.10.31 3541
         
hiwind29.jpg FB.jpg ecf813622f85e19799a6def365b153d7.jpg
         
bend1.jpg instar.jpg 스크린샷 2017-08-19 08.33.jpg
         
11659462_10153566046717240_1843359228561281368_n.gif  
korsurf88/kor2696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