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접속자
오늘:
98
어제:
262
전체:
361,179
2015.5.7 홈이전

카이트보딩 강습문의/카이트 장비문의
베트남 카이트보딩 캠프 참가문의

https://hiwind-veitnamcamp.imweb.me/

Korea Hiwind Kiteboarding Team

오전은 캠프장 앞바다에서 보딩하고 

오후는 타이안라군과 미호아라군 두곳으로 나눠 바람을 타고 물아일체가 된날... 

환희의 메아리가 두~라군에 울려퍼졌습니다. 

그리고 빽롤턱과 점프턱으로 마무리...ㅎㅎ

https://www.facebook.com/hyungho.jang/posts/1563140227100583






짧은 거리의 다운윈드 구간에 3-5m의 심쿵하는 빅-웨이브를
중급자도 경험해보며 자연의 품으로 한걸을 다가가 볼수 있는곳!!!



신이 남긴 마지막 바람의 낙원 타이안라군...

오후 3시경 이전에는 미호아,썽하이,미탕라군은
바닥이 드러나 보딩이 불가능한 시간때에도 보딩 할수있는곳!!!







돌산과 빅-웨이브와 낮은 라군지역과 화강암과
황토빛 돌산이 조화를 이뤄 아름다운 작은 섬의
풍광이 절경을 연출하는 신이 남긴 마지막 자연 낙원 타이안라군!!!









바람불어오는쪽 해상에 장애물이 없어서 6-10짜리 사이즈의
강풍도 거스트 없는 바람과 가까운곳에서 빅-웨이브가
부서지면서 만들어 내는 대패로 밀어 놓은듯한 플랫수면!!!







국립공원내에 속한 청정해역으로 거북이 산란해변이어서
일반 관광객은 출입을 통제 받는곳이어서 판랑지역에서
마지막 남은 청정해역으로 오직 하이윈드팀만 라이센스가
있어 출입이 가능한 하이윈팀 전용 보딩 공간 타이안라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카이트보딩 강습 및 신청 안내 [17] 풍랑객 2004.05.07 34865
» 12/27 오후는 타이안라군과 미호아라군 으로 나눠 즐거운 보딩 [5]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8 153
1722 12/27 판랑 캠프장의 아침을 여는 카이트서퍼들.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7 102
1721 12/26 시즌 첫~온쇼어 앞바다에서 보슬 비 맞으며 한탕씩 [5]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6 153
1720 12/25 크리스마스 기념 뚝섬 카이트보딩 .. [3]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6 131
1719 12/25 태풍 덴빈의 영향으로 관광 모드로 여행~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6 92
1718 12/24 따뜻한 훈풍에 자연과 하나된 행복한 오전 타임이었습니다.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4 178
1717 12/23 3부보딩은 미호아에서 뜨겁게 보딩했습니다.. [2]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3 144
1716 12/23 앞바다 오전 바람은 보들~보들한 훈풍...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3 96
1715 12/23 값진 아침을 누리고 있는 하이윈드 캠프팀..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3 102
1714 12/22 새벽 보딩 아침보딩 오후 보딩까지 이어지는 강행군^^*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2 91
1713 12/21 오후~미호아라군은 유일하게 하이윈드팀만 도전했습니다.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1 198
1712 12/21 아침 햇살을 받으며 상큼하게 보딩한 판랑 캠프장..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1 100
1711 베트남이 추워요....ㅠㅠ..추워서 자유여행 시간을 갖고...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20 154
1710 12/18 오늘 판랑 바람은 열정을 깨우는 남자의 바람이었습니다. [4]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18 207
1709 12/17 2부..짜릿,짜릿하게 모두 행복하게 안전보딩 했습니다.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18 149
1708 12/17 태풍급 초~강풍에도 새벽 보딩 도전하는 판랑 캠프장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17 138
1707 12/16 현재까지 캠프장 바람중 가장 강한 바람분날!!!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16 151
1706 12/15 천당과 지옥을 오간 후덜덜한 하루였습니다. [2]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15 162
1705 12/14 판랑이 최고의 카이트보딩 명소로 바뀌고 있습니다.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15 138
1704 12/13 감동과 희열을 똑같이 공유하고 공감한날...^^ [8] file 하이윈드쥔장 2017.12.13 215
korsurf88/kor2696
vimeo